회원 ID
비밀번호
 

 · 즐겨찾기에 등록
 · 화송유통소개

 


|||| 수종분류
      (가나다순)
감나무|개나리|
금로매|금송|
꽝꽝이|낙상홍|
노간주|노아시|
느릅|느티|
다래|단정화|
단풍|당단풍|
당모과|대나무|
동백|동양금|
등나무|마삭줄|
라일락|매화|
명자|모과|
목련|무궁화|
박태기|배나무|
백일홍|벚나무|
보리수|분경|
사철|산사|
산수유|석류|
석부|선인장|
소나무|소사|
소품|수사해당|
수양단풍|심산해당|
앵두|애기사과|
영춘화|오엽송|
은행|자귀|
장미|장수매|
좀작살|주목|
진달래|진백|
천리향|철쭉|
청희단풍|출성성|
피라칸사|합식|
해당|해송|
허브|홍단풍|
홍자단|회양목















 

제목  평화동 버드나무
분류

 소장작품사진

정보

 작성자: 정읍분재원(email bonsais@korea.com) // 작성일: 2003-12-17 13:47:18 // 조회수: 6575


큰그림보기

 
 


그림을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평화동 버드나무

시골마을의 어디에서나 쉽게 볼 수 있는 고목.  마을의 입구에서 그 마을사람들과 함께 희로애락을 같이 했을 것이다. 어쩌면 수 백년의 세월을 한 자리에 서서 모진 비바람을 견디며 지나가는 사람들을 맞이하기도 했을 것이다.
 
고목에는 강인함이 있다. 오랜 세월이 흘러도 항상 변함이 없는, 어머니와 같은 강인함이다. 고목에는 고향이 있다. 어느 장소를 가든 커다란 나무를 만나게 되면 고향의 언덕이나  고향길 어귀를 지키고 있는 고목과 함께 고향을 생각하게 한다.
  
전주에서 조금 벗어난 마을의 입구에 자리잡고 고목은 아주 큰 나무는 아니지만 여름이 되면 제법 탐스러운 모습을 갖춘다.

지금은 바로 옆으로 큰 차들도 다니고 해서 외면을 당하고 있는 듯 하지만 여름에는 그 마을을 오가는 행인들이나 농부들이 쉬기에 아주 적당하다. 더 강인하고 당당해 보이기 때문에 여름의 모습보다는 겨울의 모습을 더 좋아한다.

이 '평화동 버드나무'란 작품은 보통 작품보다 큰 대형의 목판에 판각을 했다. 크게 묘사함으로써 주제를 더 부각시키고 소재의 무게를 부각시키기 위해 큰 목판을 선택한 것으로 조각칼로 새기는 과정은 다른 작품보다 상당히 시간이 많이 걸린 목판화다.

하지만 선택한 소재를 표현하기에 충분하지는 못했을지 몰라도 나름대로의 칼맛과 흑백대비에서 오는 전체적인 느낌은 어느 정도 만족한다.

한지에 흑백의 대비가 뚜렷하게 표현된 평화동 느티나무에서 난 우리 삶을 잘 표현해 주는 수묵화를 연상했다. 색을 배제함으로써 더욱 본질에 가까워질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우리 땅에서 나온 그림인 지용출 <화가> 수묵화 그리고 수 백년 세월을 함께 한 느티나무에 삶이 묻어 나고 있다.



이름:
비밀번호:


[목록보기]  [현재글담기]  [수정]  [삭제]  [사진등록]

정읍분재원 라기천,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라정호(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정읍분재원소개]
정읍분재원 전북 정읍시 구룡동 647-4 (용호길 19-3) (580-040) // 계좌번호 : 농협 533-02-078374 (예금주:라기천)
고객지원실 대표전화: (TEL)063-533-9936, (FAX)063-536-9936 (MP)010-3677-6699 (bonsais[a_t]korea.com)
사업자 등록번호: 404-90-52472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정읍 제50호 (구매안전서비스제도 시행)
Copyright (C)1999-2018 BUNJAE.BIZ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